국내 소프트웨어(SW)분야 여성 인력이 미국, 영국 등 SW 선진국 대비 60% 수준에 불과하고 그 비중 역시 해마다 꾸준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SPRi)가 6월7일 발간한 ‘SW 여성 인력 현황 비교 분석’ 보고서 따르면 지난 2015년 국내 SW 분야 여성 인력 비중은 12.5%로,SW시장규모 상위 1·2위 국가인 미국 22.9%, 영국 19.1%과 비교해 7% 이상 낮았다. 특이한 점은 지난 2014년 국내 SW 분야 학위취득자 중 여성 비중은 18.8%로 미국·영국과 비교했을 때 평이한 수준이었다. 같은 SW 분야라도 학교보다 직장 사회에서 남녀 성비 격차가 더 크다는 의미다. 

▲사진 :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SPRi)

▲사진 :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SPRi) 보고서

SPRi는“이러한 결과는 비교국가에서 나타나지 않은 특이 현상으로, 향후 경력단절 문제 등의 해당 현상에 대한 정확한 요인 해석이 필요할 것”이라며 “한국의 SW 업계 여성이 직종전환 또는 경력단절 등으로 많이 이탈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설명했다. 

SW 시장규모 2위인 영국의 경우, 2013년도 SW 여성 인력 비중이 14.5%에서 약 2년 동안 19.1%로 급성장하면서 같은 기간 하락세를 보인 한국(14.4%→12.5%)이나 미국(24.2%→22.9%)과는 대조를 보였다. 영국은 초·중등 SW 교육 의무화를 최초로 시행한 국가이며, 유로연합 차원의 ‘위민인IT(Women in IT)’ 정책을 시행해 여성 SW 분야 롤모델을 매년 선정하는 등 여성을 대상으로 한 SW 분야 홍보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각 국가별 비교를 위해 미국 자료는 BLS, 영국 자료는 ONS, 한국 자료는 통계청 지역별고용조사에서 각 국가 공식 승인 통계를 취합해 국제표준직업분류체계(ISCO 08)에 연결하는 형태로 분석을 진행했다.SPRi는 "이번 보고서는 여성경제활동 참가율(미국 57.2%, 영국 62.8%, 한국 50.2%)과 여성 근로자 비중(미국 46.83%, 영국 46.85%, 한국 42.10%)을 감안하고 조사됐다"라며 "국내 SW 직종에서 보이는 성비 불균등의 심각성을 지적하는 자료"라고 설명했다. 

▲사진 :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SPRi) 보고서

김정민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SW 여성 인력 이탈 현상 해결이 절실하며, 여성 인력 비중을 높이기 위해 영국의 성공사례를 면밀히 검토해 국내 도입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보고서의 원문은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선정★ 2019년도 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위탁연구사업 융합 과제 공모 [레벨:0]여정협 2019-02-11 490
138 협회소식 제1차 최신IT기술세미나 개최(6.16) - 한국IBM file [레벨:0]여정협 2016-07-08 3758
137 협회소식 미래부, 비영리법인 지점기부금단체 현장 실사 (6.1) [레벨:0]여정협 2016-07-08 3497
136 협회소식 "여성IT인재양성 생태계 조성을 위한 간담회"참가 file [레벨:0]여정협 2016-06-12 3382
135 협회소식 2016년 제3차 이사회 개최 (2016.6.2) file [레벨:0]여정협 2016-06-09 3358
134 협회소식 "IT취업콘서트" 후원 file [레벨:0]여정협 2016-06-09 3395
» 공지 국내 SW여성인력 비중, 미국.영국의 60% 수준 [레벨:0]여정협 2016-06-09 3456
132 공지 2014년 여성ICT인력 441,447명( 26.9%) 종사 file [레벨:0]여정협 2016-04-22 3370
131 협회소식 2016년 제2차 이사회 개최 (2016.4.4) file [레벨:0]여정협 2016-04-12 3383
130 공지 2015년 기부금 모금 및 활용실적 공개 file [레벨:0]여정협 2016-03-31 2475
129 협회소식 2016년 제1차 제12대 임원 이사회 개최(2016.2.1) [레벨:0]여정협 2016-03-28 2279